조선시대 奴婢制의 推移와 노비의 존재 양태 - 동아시아의 奴婢史 비교를 위한 摸索 -

Title
조선시대 奴婢制의 推移와 노비의 존재 양태 - 동아시아의 奴婢史 비교를 위한 摸索 -
Other Titles
朝??代奴婢制度的演?及奴婢的存在形式 (The Changes of the Nobi / 奴婢 System and the Lives of Nobi in the Joseon Dynasty)
Authors
임학성
Keywords
노비, 노비제도, 종부법(從父法), 종모법(從母法), 양천교혼(良賤交婚), 노비, 奴婢, 奴婢制度, 從父法, 從母法, 良賤交婚, 奴婢類型, 奴婢人口規模 유형, 노비인구 규모
Issue Date
2013
Publisher
역사민속학
Series/Report no.
역사민속학; 제41권 pp 73~99
Abstract
한국사의 전개 과정 속에서 조선시대는 奴婢인구의 大擴張期였으며 奴婢制의 最全盛期였다. 조 선시대에 들어와 노비인구가 늘어나게 된 주요 원인은 고려시대에 마련된 ‘賤者隨母法’과 ‘一賤則賤’ 의 원칙이 조선왕조에서도 그대로 적용되었을 뿐 아니라, 특히 良賤交婚이 성행하여 良役인구를 크 게 잠식했기 때문이었다. 이에 조선 정부는 양역인구의 노비화를 막기 위해 양천간의 교혼을 금지하거나, 그때그때의 사정에 따라 良人과 婢간의 소생에게는 ‘從父法’을, 그리고 奴와 良女간의 소생에게는 ‘從母法’을 적용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소유 노비인구의 규모를 늘리려는 兩班士族의 집착에 의해 결국 ??經國大典??(1485년 반포)에서는 양천교혼의 소생에게 모두 ‘일천즉천’의 원칙을 적용하는 것으로 규정하게 된다. ‘일천즉천’의 원칙은 18세기에 들어와 수정되기에 이른다. 즉 양역인구의 증대를 위해 고심하던 조선정부가 ‘奴娶良妻所生從母從良役法’을 1731년부터 永久的으로 시행하면서 노와 양녀간의 소 생을 모두 양인 신분으로 귀속시켰던 것이다. 더군다나 19세기에 이르러 納貢하던 內?寺奴婢의 從 良(1801년), 奴婢世襲制의 폐지(1886년), 노비제의 전면 폐지(1894년) 등으로 귀결되었다. 그런데 1894년 甲午更張에 의한 노비제의 혁파는 법제상의 조치였을 뿐이며, 일제강점 초기까 지도 노비는 殘存하고 있었다. 오랜 세월 동안 존재하던 노비가 법제상의 변화로 인해 급격히 사라 지기 어려웠던 것이다.
URI
http://dspace.inha.ac.kr/handle/10505/34180
ISSN
1229-8921
Appears in Collections:
연구기관 > 한국학연구소 > Local Access 한국학연구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