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온환경에서의 최대운동시 운동형태에 따른 피로 비교

Title
고온환경에서의 최대운동시 운동형태에 따른 피로 비교
Other Titles
The comparison of fatigue by different exercise types under hot environment
Authors
박동호
Keywords
피로 신경전달물질 고온환경 운동형태 fatigue neurotransmitter hot environment exercise type
Issue Date
2008
Publisher
운동과학
Series/Report no.
한국운동생리학회; Vol.17 No.2 Startpage 211 Endpage 222
Abstract
김도윤, 박동호, 김광회. 고온환경에서의 최대운동시 운동형태에 따른 피로 비교. 운동과학, 제 17권 제2호. 211-222, 2008. 본 연구는 신경전달물질 및 피로관련 변인들을 바탕으로 고온환경에서의 유무산소 최대운동시 나타나는 피로의 차이를 알아보고자 16명의 성인 남성을 대상으로 35˚C 고온환경에서 최대 유산소 운동과 1분 동안의 윙게이트 무산소 운동을 실시하였다. 측정변인으로는 세로토닌, 도파민, 프로락틴, 암모니아, 젖산, pH, 직장온 및 설문을 통한 피로자각 수준을 측정하였다. 또한 시기 및 운동형태별 차이와 함께 운동형태 별 변인들간의 상관관계를 알아보았으며,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운동형태에 따라 도파민과 세로토닌의 차이는 없었으나 프로락틴은 유산소 운동 직후 높앗지만, 무산소 운동의 회복기에서 증가하였다(p<.05). 둘째, 암모니아, 젖산은 운동 직후와 회복기에서 무산소 운동이 높았으며(p<.05), pH는 무산소 운동에서 운동직후와 회복기에 낮았다(p<.05). 셋째, 직장온은 운동직후 유산소 운동이 높았고(p<.05), 회복기 30분에는 무산소 운동의 직장온이 증가하였다(p<.05). 넷째, 무산소 운동의 피로자각이 운동직후와 회복기에서 높았다(p<.05). 다섯째 요인간 상관결과중 유무산소 운동의 피로자각은 직장온, 세로토닌, 도파민과 정적 상관성을 보였으며, 무산소 운동의 피로자각은 직장온, 세로토닌, 도파민, pH와 유의한 정적 상관성이 있었다(p<.05). 이상의 결과를 통해 무산소 운동 후 유발되는 피로는 신경전달물질에 의한 피로보다는 말초피로에 의해 낮아진 pH에 의한 것이며, 유산소 운동에서의 피로는 심부온도의 상승이 주요했던 것으로 생각된다. 또한 신경전달물질에 의한 피로유발은 비록 고온환경일지라도 충분한 심부온도의 상승(38˚C)과 이를 위한 운동지속 시간(10분이상)이 필요할 것으로 사료된다.
URI
http://uci.or.kr/I410-ECN-0102-2009-690-008464593
http://dspace.inha.ac.kr/handle/10505/30439
ISSN
1226-1726
Appears in Collections:
School of Arts & Sports(예술체육학부) > Kinesiology (스포츠과학) > Local Access Journal Papers (스포츠과학_학술논문)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