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사에서 지역사로 : 인천을 사례로 하여

Title
지방사에서 지역사로 : 인천을 사례로 하여
Authors
이영호
Keywords
지방사, 지역사, 인천
Issue Date
2010-11
Publisher
인하대학교 한국학연구소
Abstract
논문은 지방사로 서술되어 온 인천역사의 체계를 지역사의 개념으로 재구성할 것을 주장한 것이다. 지방사의 대상인 행정구역단위는 공간적 시간적 주체적으로 동질성을 보장해 주지 못한다. 인천광역시의 경우 전근대는 인천 부평 강화로 분리되어 있다. 개항 이후 일본인 중심의 식민도시 인천은 전근대와 단절되어 있다. 일본인 중심의 식민도시 인천과 해방 이후 한국인 중심의 인천은 전혀 동질적이지 않다. 이런 점에서 행정구역단위의 지방사는 국가사의 일부이거나 객체로서 억지로 재구성된 결과일 뿐임이 분명하다. 지방사에서는 인간의 삶과 주민의 주체성이 배제될 가능성이 높다 주민이 주체가 된 역사를 통해서 인간생활의 보편성을 드러내려면 지방사를 넘어서 지역사를 지향해야 한다고 본다. 인간 삶의 장소를 중심으로 사고하는 지역사적 방법을 취한다면 행정구역에 갇힌 지방사의 한계를 넘어 인간역사의 보편성에까지 도달할 수 있을 것이다.
URI
http://dspace.inha.ac.kr/handle/10505/20541
Appears in Collections:
연구기관 > 한국학연구소 > 한국학연구
Files in This Item:
한국학연구23-10.pdfDownload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