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시론 교육의 현황과 과제― 귀납적 시론의 가능성에 대해

Title
대학 시론 교육의 현황과 과제― 귀납적 시론의 가능성에 대해
Other Titles
The Present Situation and Tasks for University Education of Poetry and Poetic Theories
Authors
조강석
Keywords
시의 옹호, 문학과학, 문학교육, 신비평, 실체론, 귀납, 시론, 시론 교육, education, poetry, poetic theories, New Criticism, deductive way, inductive way
Issue Date
2014-04
Publisher
한국시학연구
Series/Report no.
한국시학연구 ; 39권 pp 33~55
Abstract
구체적 상황에 따라 조금씩 변화들이 있을 수 있지만 현재 여러 대학에서 진행되고 있는 시론 수업과 교재를 표준화한다면 대체로 영미의 신비평 논자들이 표준화한 과정과 내용에 크게 힘입고 있다고 할 것이다. 신비평의 시론은 대상의 실체를 정의하고 대상의 기능과 속성, 그리고 함량을 중심으로 그 대상에 대해 설명한다는 의미에서 전형적인 실체론적 시론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방식의 장점은 교수자가 시의 구성 요소들에 대해 체계적인 교육을 진행할 수 있으며 대학 교육과 평가의 객관적 기준에 맞춰 학생들의 이해를 평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이런 방식에는 이미 설정된 설명의 준거에 어긋나거나 그것을 벗어나는 경향의 시 작품에 대해서는 항상, 예외적 상황에 대한 언급과 별도의 설명이 붙어야 한다는 단점도 있을 수 있다. 환언하자면 장점은 체계적 이해이며 단점은 지나친 연역이라고 하겠다. 따라서 연역적 성격에도 불구하고 시론이 애초 귀납으로부터 비롯되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새삼 기억할 필요가 있다. 더욱이 재래적 관습과 범주 안에서 용이하게 접근되고 설명되며 교육될 수 있는가 여부를 의심하게 하는 작품들이 많아지고 있는 이즈음 새로운 경향의 시가 재래의 기술과 숙련도, 구성 규칙과 미적 규범 등에 의해 용이하게 설명될 수 있는가를 묻는 일은 시론의 부록이 아니라 시론의 내부에서 다뤄져야 한다. 기존 시론의 개념과 범주를 공교화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다시 한 번 성실한 귀납을 통한 문제의 재설정이 요청되는 까닭이 여기에 있다. 새로운 시론은 당대의 연구 성과를 포괄하면서 이를 통해 시를 어떻게 보다 풍부하게 읽을 수 있게 하느냐에 대한 모색 역시 보여주어야 한다. 기존의 유기체 시론에 입각해 시 내부의 요소를 분석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텍스트를 내부로부터 개방해서 보다 풍부하게 읽을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 앞서 살펴본 것처럼 학생들로 하여금 매력 있는 작품을 접하게 하여 그 매력에 이끌리게 하는 것이 문학 교육의 목표라면, 텍스트를 내부로부터 개방하여 보다 넓은 지평에 닿게 하는 방도를 찾아내는 것도 새로운 시론의 임무이다. 이를 위해서는 텍스트 내부의 다양한 장소가 새롭게 지목되고 개방되어야 할 것이다. 요컨대, 시론 교육에 있어 향수를 위한 연역, 새로운 시의 문법을 설명하기 위한 귀납, 시 텍스트를 보다 넓고 깊게 이해하기 위한 개방 등을 사유해야 할 시점이다.
URI
http://dspace.inha.ac.kr/handle/10505/39719
ISSN
1229-1943
Appears in Collections:
연구기관 > 한국학연구소 > Local Access 한국학연구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